세계최고 수준에다 비관료적인 접근방식의 혁신으로 감탄을 받아온 구글은 사상가와 혁신가로부터 오랫동안 부러움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심지어 구글은 한계를 넘어섰다.

구글은 합당한 아이디어가 상급 리더로부터 관심과 자원을 확실히 받도록 공식적인 프로세스를 사용하기 시작했다고 최근 발표하였다. 프로세스와 제약이 혁신을 방해할 것이라고 가정하지 마라 – 창의성에 집중하고 최고의 수익률을 내는 프로젝트를 찾아 투자함으로써 혁신을 종종 가속화하기도 한다. 혁신을 구조화하고 이끌도록 프로세스를 설계하여라. 이러한 프로세스는 부담이 되지도, 불필요한 관료적 업무로 혁신 아이디어를 없애버리지도 않음을 확실히 해라.

* 번역: HBR포럼코리아 김대경 회원 (www.hbrforum.org)
* 출처: Harvard Business Review

screen-shot-2016-11-22-at-11-57-35-pm

 

원문 보기

Day38: ‘Don’t Be Afraid to Put Constraints on Innovation’

Google has long been the envy of blue-sky thinkers and innovators who admire its world-class and nonbureaucratic approach to innovation. But even google needs limits.

The company recently announced it would begin using formal processes to be sure the right ideas receive resources and attention from senior leaders. Don’t assume that processes and constraints will inhibit innovation — they often accelerate it by focusing creativity and ensuring that funding finds projects with the highest returns. Create a process to structure and guide innovation. Just be sure that the process doesn’t become a burden and squash innovative ideas with unnecessary bureaucracy.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