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복지에 대한 이야기는 많은 사람들에게 이제는 지루한 주제가 될 수 있겠지만 무료 점심, 무료 마사지, 심부름 서비스, 자전거 수리, 이미용 서비스 등등 실리콘밸리와 테크 업계에서의 직원 복지에 대한 이야기에 귀가 쫑긋할 것입니다. 의료보험, 퇴직 연금 등의 전통적인 직원복지는점점 확장되어 애완동물보험, 맞춤형 건강 프로그램, 자폐아와 같이 장애가 있는 자녀를 키우는 직원들에게 특별 보조금을 지원하는 사례까지 등장하고 있습니다.

미국 대형유통사 월마트(Walmart)가 일부 시간제 근로자들의 건강보험 혜택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한 내용은 사람들이 잘 모르고 있는 반면 다른 회사에서는 더 좋은 복지가 제공되고 있는 실정입니다. 일반적으로 다른 미국의 회사들이 실리콘밸리의 회사들과 같은 수준의 직원 복지 정책을 시행하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상당수의 고용주들은 퇴직 연금이나 건강 보험과 같이 정규직 직원들에게 제공되었던 기본적인 복지를 삭감하고 있는 추세입니다.

근로자 복지연구소(Employee BenefitResearch Institute)는 고용주로부터 퇴직연금을 지원받는 직원들의 비율이 1992년47%에서 2002년 35%로 떨어졌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습니다. 고용주로부터 건강보험을 지원받는 직원들은2000년에 비해2010년 약 10% 감소했고, 차츰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고 발표했습니다.

월마트의 사례처럼 이러한 복지의 감소의 큰 부분을 차지하는 것은 많은 직원들이 상대적으로 적은 혜택을 받는 시간제 비정규직 직원라는 것입니다. 그렇지만 정규직 직원에게서도 이런 복지의 감소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현재 절반 정도의 (공공 분야에 종사하는)정규직 직원이 고용주로부터 건강 보험을 지원받고 있으며, 민간 기업은 이보다 약간적은 비율이라고 직원복지연구소는 밝혔습니다. 또한 보험이나 연금 이외에 다른 유형의 복지는 표면적으로 드러나지않기 때문에 혜택이 늘어나는지 직원들은 알 수 없고, 특히 학자금 지원과 같이 개인 역량을 향상시키기 위한 복지 프로그램은 점점 줄어들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두가지 트렌드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복지의 목적을 비즈니스 중심적인 측면에서 직원들을 장려해 더 많은 매출을 끌어낼 수 있도록 하는 것으로 보았을 때 두 가지 정책 모두 기존의 가부장적인 기업 환경 내에서의 복지가 변화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사례가 될 수 있습니다.

월마트가 최근 시간제 직원의 건강보험을 삭감하겠다고 결정한 이유는 언젠가 떠날 직원들인데 이들에게 투자할 필요가 없다라는 의미로 해석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이러한 결정에 근간에는 미국에서 최근 실시된 합리적 복지 시행령(Affordable Care Act)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좀 더 쉽고 저렴하게 보험에 가입할 수 있게 되었고, 이를 통해 회사들은 시간제 근로자들이 의료보험 혜택의 중단으로 인해 발생하는 불만을 잠재울 수 있었습니다. 그들이 보험료를 감당할 수 있을지에 대한 것은 다른 문제이지만, 이것은 비단 월마트에만 나타나는 현상은 아닙니다.

다른 측면으로 보았을 때, IT 회사들의 무료 점심 제공, 회사 내 헬스장, 심부름 서비스 등은 직원들이 회사에서 더 많은 시간을 소비하게 하고 이를 통해 불필요한 업무 외 시간을 줄이고 나아가 다른 회사들에게 직원들을 빼앗기는 것을 방지하고자 하는 목적이라고할 수 있습니다. 여직원들에게 냉동 난자 보관 서비스에 대한 비용을 지원하는 것과 같은 최근 애플(Apple)과 페이스북(Facebook)의 직원 복지 정책은 명백하게 여직원들, 특히 결혼을 해 가족을 이루는 것 보다 커리어에 더 관심이 있는 (또는 최소한 커리어에 집중하기 위해 여러 가지 대안을 고려하고 있는) 이들을 채용하고 그들을 다른 회사로 이탈하지 못하게 막는 역할을 하고있습니다. 이러한 아이디어는 그들이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회사를 그만두지 않아도 되고, 자녀를 양육하면서 회사에 다녀야 하는 정신 없는 생활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한편으로는 회사를 위해 몸바쳐 일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을 의미하기도 합니다.

일부 부분에서 불평등한 복지가 시행되는 것은 어느 회사에서든 필요로 하는 업무능력을 가지고 있어 다른 사람으로 대체되기 어려운 직원들, 다시 말해 회사에 큰 공헌을 하고 있는 직원들이며 그들은 다른 사람으로 쉽게 대체되기 어렵다는 사실을 반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고용주들은 그런직원들을 잡아두면서도 일을 더 열심히 할 수 있도록 지원해주는 것입니다. 그래서 만약 한 회사에서 새로운 복지 정책을 발표했다면 다른 회사들도 경쟁적으로 이를 따라 하는 현상을 볼 수 있습니다. 고용주들은 언제든 대체 가능하고 성과가 눈에 띄지 않는 직원들에게 주는 혜택을 줄임으로써 전통적인 방법으로 그들에게 투자하는 비용을 줄이고 있습니다.이것 또한 한 회사가 시작했다면 다른 회사들도 따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우리는 위에서 언급한 고용주들의 양면적인 시행이 성과가 있는지에 궁금증을 가질 수도 있습니다. 애완동물 보험이 정말로 직원들의 이탈을 막고, 더 나은 성과를 내는데 도움이 될까요? 한편으로 직원들의 복지를 삭감하는 것이 오히려 매출을 감소시키고 생산성을 낮추는 것은 아닐까요? 노동이라는 것을 어떻게 생각하는지에 대한 차이로 발생하는 두 가지 복지에 대한 접근 방식은 직원들에게는 얼마나 다르게 인식될까요? 고용주들이 믿는 것처럼 복지라는 것은 최소화해야하는 것일까요, 아니면 테크 기업들에서 시행하는 것처럼 세심하게 관리하고 더 많은 혜택을 주어야 하는 것일까요?

테크 기업들이 시행하는 새로운 복지 정책들은 기업들에게 이익을 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목적으로 만들어졌지만, 이러한 혜택을 받는 직원들이 그렇지 않은 직원들에 비해 생활이 더 풍요롭고 행복한 것은 자명한 사실 입니다. 또한 그 반대편에는 복지가 삭감되어 생활이 어려워진 직원들이 있다는 것도 의심할 수 없는 사실입니다.

결론적으로, 과거의 직원들을 가족처럼 생각하는 가부장적인 직원 복지 정책에서 고용주들이 자기 입맛에 맞게 임의로 결정하는 정책으로의 변화는 차등적으로 임금을 주는 것 이상으로 직원들의 보상에 불평등을 심화시켰습니다. 복지에 대한 불평등은 많은 직원들이 퇴직과 의료보험의 혜택을 아예 받지 못하게 되었다는 측면에서더 심각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정부의 정책이 ‘사회 보장’제도에서 ‘합리적인 복지 시행령’으로 변화한다고해서 고용주들이 직원들에게 제공하는 보상을 줄일 필요가 있는 것은 아닙니다. 직원 복지를 줄이거나 늘리는것. 이것은 큰 문제로 보기에는 어렵습니다. 문제는 아무도 복지 정책을드러내지 않는다는 데에 있을 것입니다.

* 본 기사는 HBR BLOG에 실린 ‘Google Adds Benefits, Walmart Cuts Them; Oddly, the Logic Is the Same‘를 번역한 내용입니다.
* 저자: 피터 카펠리니는 와튼스쿨(Wharton school) 경영학 교수이자 작가입니다.  최근저서로는  인디아 웨이(The India Way) 있습니다.
* 번역: HBR포럼코리아 정아린 회원

https://hbr.org/2014/11/google-adds-benefits-walmart-cuts-them-oddly-the-logic-is-the-sam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