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시즌 어떠셨나요?

벌써 가을 시즌의 마지막 달이네요. HFK는 시즌의 중반을 지날 때 다음 시즌 준비를 시작하며 가장 먼저 멤버들에게 피드백을 수집합니다. 중간 리뷰는 멤버들에게 현재까지의 만족도를 묻기도 하지만 앞으로 커뮤니티 활동의 목표도 다시한 번 생각해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도 합니다.

이번 조사에는 총 37명이 응답해주셨어요. HFK는 응답의 평균, 응답간 연관성을 체크해보기도 했지만 응답 하나하나를 찬찬히 살펴보며 지난 시즌의 부족했던 점은 잘 개선 되고 있는지, 시즌을 시작하며 세운 목표는 잘 반영되고 있는지 그리고 멤버들이 HFK에 기대하고 있는 것은 무엇이고 앞으로 HFK가 더 성장하기 위해선 어떤 것들이 필요할지 고민했습니다.

사람들은 HFK를 어떻게 알게 되었을까요? 지인이 추천해주었거나, HFK에서 즐겁게 활동중인 지인을 보고 등록하게 된 사람이 40.5%로 가장 높았습니다. ‘신뢰할 수 있는’ 지인이 HFK멤버이기 때문에 HFK를 등록한 것인데요. 그런 의미에서 HFK는 ‘팔로인’ 커뮤니티의 성격을 보입니다. 페이스북, 인스타그램등의 SNS 광고가 아닌 ‘믿을 만한 사람’이 이미 HFK멤버이기에 등록했다는 것은 HFK가 신뢰할 수 있는 인적 네트워크로 이루어진 커뮤니티라는 뜻이죠.

*팔로인: 검색보다 신뢰할 수 있는 사람, 개인의 취향과 경험을 기반으로 진정성 있는 정보를 주는 사람

그렇다면 사람들은 왜 HFK를 등록하게 되었을까요? 위의 그래프는 1에 가까울 수록 학습을 목표로, 5에 가까울 수록 교류를 목표로 HFK를 등록했다는 것을 뜻합니다.

데이터의 평균은 2.6 점으로 응답해주신 HFK멤버들은 학습과 교류 두 마리 토끼를 잡고 싶어 했습니다. 부족한 여가시간을 HFK를 통해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싶은 것이죠.

이번 시즌 멤버들의 현재까지의 만족도는 평균 3.57점 입니다. (다행..) 평균보다 높은 점수이긴 하나, 좀 더 분발해야겠단 마음가짐이 생겼고요 🙂 그렇다면 만족한 / 만족하지 않은 멤버들이 HFK에서 뽕을 뽑기 위해(?) 앞으로 세운 목표를 세운 것들은 어떤 것이 있었을까요?

만족도가 평균보다 낮은 사람들은 더 적극적으로 참여해 지식을 얻어가는 것을 목표로, 만족도가 평균보다 높은 사람들은 타인을 통해 자신의 경험을 넓히고,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콘텐츠화 하여 나눠보는 기회를 마련하는데 목표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구체적으로 그들이 HFK에서 좋았던 포인트와, 앞으로 바라는 점은 무엇이었을까요?

좋은 콘텐츠를 추천 받을 수 있고 다른 커뮤니티와 달리 같은 시간 동안 학습적인 면과 교류의 측면에서 경험을 쌓을 수 있다는 것이 좋았다는 의견과 함께, 테마의 구성이 조금 더 세분화 되고 구체적으로 안내 되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많았습니다. 멤버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세션의 운영을 디벨롭하고, 더 다양한 분야의 테마가 열리기 바랬고요. 

HFK멤버들은 지인에게 HFK를 얼마나 소개시켜주고 싶을까요? 추천 의사는 평균 4.22점 입니다. 팔로인 커뮤니티로서 네트워크와 콘텐츠가 잘 유지되고 있는 것 같아 다행이었어요.
 


 
여름 시즌 중반에 HFK는 가을 시즌을 준비하며 ‘뉴멤버들이 HFK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자’ 라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팔로인 커뮤니티라는 특징은 신뢰도가 높은 장점이 있지만, 반면에 진입 장벽이 높다(다소 뻘줌한 순간이 지나가야 한다)라는 단점이 있기 때문이지요. 처음 모임에 가면 생길 수 밖에 없는 단점을 어떻게 최소화 시킬 수 있을지 생각했어요.

신규 멤버들끼리 우선 교류할 수 있도록 뉴멤버 OT 뿐만 아니라 루프탑 파티, 뉴멤버 단톡방, 1일 1질문, 제주 아웃팅 등 최대한 뉴멤버들이 HFK 세션에 친근한 마음으로 발걸음 하실 수 있도록 방법을 찾아봤던 이번 시즌. 저희는 다음의 피드백을 인상깊게 보고 어떻게 성장해야할지 더 깊이 고민했고 방법을 찾아 다음 시즌부터 적용해보려고 합니다.

10시 이후에 시청역 오아시스 철문이 닫힙니다, 안에서 열기 어려웠습니다. 강의 끝나기 전까지는 셔터가 안 닫혀있으면 좋겠습니다.

저희는 이 피드백을 통해 다시 한 번 멤버들의 '라스트 핏'이 너무 중요하고 놓치면 안되겠다 생각했습니다. 철문 개폐 뿐만 아니라 MOT를 살뜰히 챙길게요! 다만, 10시 이후에 먼저 자리에서 일어나시는 분이 있다면 크루가 동행해 드릴게요! 건물의 방침이다보니..

각종 테마 및 세미나 등 배움과 소통의 시간 이후 각자 사유하고 느끼고 배운 점에 대해 나눌 수 있는 기회가 부족했던 것 같아 아쉬웠네요.

맞습니다. 현재는 서로가 배운 점을 확인해 볼 수 있도록 페이스북 비공개 그룹에 한줄평을 남기시도록 안내하고 있는데, 좀 더 기회를 늘리기 위해 다음 시즌 부터는 '워크북'을 통해 개인이 사유할 수 있는 시간을 더 만들고 + 각자의 생각을 공유하는 쫑파티 겸 '미니 컨퍼런스'를 준비해보려 해요!

세미나/이벤트 신청 방법이 어렵진 않은데 놓칠때가 많아 단톡방에 올려주시면 좋겠어요.

운영진만 공지할 수 있는 시즌 멤버용 공지카톡방을 만들어 운영해보도록 할게요 🙂 많은 분들이 빠짐없이 HFK 소식을 받는 가장 좋은 방법 같아요.

참여자에게 미리 질문을 받아보고, 그 질문은 해당 참여자가 현장에서 추가 설명하는식으로 하면, 토론 퀄리티가 더 높아질 듯 합니다.

좋습니다! 서로 사전 자료에 대해 꼼꼼히 숙지해 오실 수도 있고요. 다양한 산업에서 경험이 쌓인 사람들의 사례들을 공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관점까지도 엿볼 수 있겠어요. 세션 운영 구성에 참고해 시즌 오픈을 준비해볼게요.

HFK의 메인 테마의 커리큘럼이 더 탄탄해지면 좋겠습니다. 직무나 연차로 그룹을 세분화해도 좋고요.

HFK의 토론형 메인 테마들은 곧 공개될 최신의 HBR아티클을 다루고, 본업이 있는 멤버들이 시간을 쪼개어 파트너로 참여해주시다 보니, 사전 기획이 쉽지 않은 것은 사실이에요. 이러한 특징을 단점이 아닌 장점으로 어떻게 전환할 수 있을지 늘 고민하고 있고요. 그래서 이번 시즌에는 시의성있는 주제를 먼저 선정해 공지하고 최신 아티클을 선정해가는 방식에 도전해보려 합니다! 메인 테마들의 구성 뿐만 아니라 직무나 연차별 이벤트도 고민 중이에요. 겨울 시즌 오픈을 기대해주세요 (호호)

가을 시즌 피드백을 되돌아보며 겨울 시즌을 준비하다보니 특히 ‘테마의 구성’을 가장 깊이 고민하게 됩니다. 남아있는 시즌의 ‘유종의 미’를 챙기는 것도 마찬가지로 중요하고요. 솔직하고 진심어린 피드백 너무나 감사드리고, 다음 시즌에 녹여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으니 겨울 시즌 오픈 기대해주셔도 좋습니다 😀 

겨울시즌과 관련된 아이디어가 있다면 언제나 환영이고요, 함께 겨울 시즌을 꾸려갈 NEXT G도 기다리고 있으니 많은 참여 부탁드려요. 감사합니다!

 

겨울시즌 오픈알람 챙겨두기 [클릭]

NEXT G 더 알아보기 [클릭]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