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영, 번역가

자기 앞마당이 있지만, 옆 동네도 궁금한 분들께 추천해 드리고 싶어요. HBR은 경영의 다양한 주제를 너무 쉽지도 그렇다고 너무 어렵지도 않게 다뤄요. 흥미 위주보다는 지적 자극을 준다고나 할까요? 한 분야에 사고가 갇혀있다는 생각이 들 때 아티클을 읽고 토론하다 보면 머리가 말랑말랑해지는 경험을 하게 됩니다.